광고 / Ad

[방위사업청]방위사업청,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방산업체 CEO들과 대응방안 모색

btn_textview.gif

ㅇ 국방부(장관 정경두)와 방위사업청(청장 왕정홍)은 9일 오후 2시, 한화, 현대중공업, 한국항공우주산업, LIG넥스원, 연합정밀 등 15개 방산업체 CEO를 초청하여 ‘코로나19 대응 긴급 CEO 간담회’를 개최하였다.


ㅇ 그간 방사청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방산업체와의 만남을 최소화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4시간 상황 본부 체제를 구축하고 화상회의 등을 통해 업무를 수행해왔다.


ㅇ 그러나 현 상황 장기화에 따른 경기 하락으로 민수와 방산을 겸업하는 업체들의 자금난과 3,4차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현실화되고 국제적 확산에 따른 원자재 수급과 수출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,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청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여 청에서 마련한 각종 대책을 공유하고,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.


ㅇ 이 날 방사청은 4월 중 관계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하여 물량 및 납기 조정 등을 통해 위기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, 코로나19로 기한 내 납품이 어려운 업체에게 계약기간 및 금액을 조정해주거나 유휴인력에 대한 원가를 보상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였다.


ㅇ 여기에는 방산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장비를 연구개발하거나 구매할 경우 국산품을 우선하는 정책의 강력한 시행과 국산화 대상 부품의 지속적인 발굴, 지역과 기업이 함께하는 방산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의 확대 추진 등이 포함되어 있다.


ㅇ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방산업체 CEO들을 대표하여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부회장(나상웅)은 “중장기적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, 투자 위축 및 해외진출 차질 등이 예상되고 있어 정부의 전향적인 지원이 시급하다”라며, “해마다 3.5조 원 가량*의 외화를 지출하여 국외에서 도입하고 있는 무기들을 국내 개발·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방위력개선사업의 소요결정 및 사업추진 제도의 과감한 개선이 필요하다”라고 제안하였다.
?? * (’14) 2.5조 원 → (’15) 3.2조 원 → (’16) 3.6조 원 → (’17) 3.8조 원 → (’18) 4.3조 원


ㅇ 이에 대해 방사청은 “현재, 국내 방산기업과 협력업체의 가동률 등을 조사하여 국내 생산물량 확대를 검토 중에 있으며, 방산업계에 도움을 주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논의하겠다”라고 밝혔다.


ㅇ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“오늘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기업의 어려움을 지원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추가로 강구하겠다”라며, “위기를 기회로 삼아 국내 방위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기업들과 함께 고민하겠다”라고 말했다.? <끝>


[자료제공 :icon_logo.gif(www.korea.kr)]

0 Comments

올파 커터 바닥칼 밀칼 스크래퍼 껌칼
칠성운영자
타공 구리판 20개 과학키트 과학키트 교구
칠성운영자
더뉴그랜져 그랜져IG 퀼링레더 시트백 언더커버
칠성운영자
Kotech 강력접착 양면테이프 S 182
칠성운영자